Necklace

마그니피케 크레아치오니 컬렉션의 젬메 프린치페스케 네크리스는 그 자체로 놀라운 마법을 이끌어내는 진귀한 젬스톤을 만나볼 수 있는 불가리 최고의 하이주얼리 작품입니다. 시대를 초월한 우아함을 지닌 작품은 수세대에 걸친 왕족을 위한 주얼리라는 로맨틱한 컨셉을 바탕으로 고귀한 품격이 지니고 있는 눈부신 아름다움을 표현합니다.
하이주얼리 네크리스. 플래티넘 소재에 콜롬비아산 에메랄드 7개(56.4 ct)와 다이아몬드 파베(19.23 ct) 세팅.

하나의 나라로 통합되기 전, 이탈리아는 대공과 공녀의 작위를 가진 명문가들이 강력한 힘을 행사했던 공국 연합이었습니다. 로마는 강력한 영향력을 지닌 고대 공국의 가문들이 밀집된 연합의 중심지로 여겨지며, 구성원들은 최고의 삶을 즐기는 특권을 누렸습니다. 특히, 독창적인 주얼과 진귀한 스톤은 가문의 힘을 상징하고 유산으로 여겨졌습니다. 불가리는 왕족을 위한 주얼리라는 로맨틱한 컨셉을 바탕으로, 수백년을 이어가는 격조 높은 주얼리를 선보여왔습니다. 고귀함, 여성성, 강인함이 투영된 레 젬메 프린치페스케는 화려한 광채를 밝히며 장엄한 자태를 드러냅니다.

이탈리아에서 제작된 불가리 주얼리는 격조 높은 이탈리안 디자인 감성과 뛰어난 장인정신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