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치

대담한 디자인과 고도의 정확성으로 빛나는 옥토는 이탈리아의 창의성이 발휘된 단순함 속 정교함과 스위스 워치메이킹 기술의 결합을 통해 탄생한 작품입니다. 15세기와 16세기,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같은 이탈리아의 예술가들은 혁신적이면서도 시간을 초월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마스터피스를 창조했습니다. 이와 같은 천재성이 투영된 옥토는 막센티우스 바실리카(기원후 310년)에서 영감을 받은 특별한 팔각형 디자인과 뛰어난 스위스의 메커니즘을 결합하였습니다. 불가리의 옥토 피니씨모 뚜르비용 컬렉션은 주요 컴플리케이션 기능을 탑재하며 울트라 씬 워치메이킹의 새로운 지표를 열었습니다. 두께가 1.95mm에 불과한 무브먼트를 장착한 플라잉 뚜르비용은 최첨단 샌드블라스트 처리된 마감 기법을 활용하여 클래식 워치메이킹과 탁월한 성능에 세련된 감각을 더한 제품으로 시중에 출시된 가장 얇은 뚜르비용 워치입니다.
옥토 피니씨모 뚜르비용 워치. 메커니컬 매뉴팩처 무브먼트, 플라잉 씨쓰루 뚜르비용, 매뉴얼 와인딩, BVL 268 칼리버, 40mm 사이즈, 샌드블라스트 처리된 티타늄 울트라 씬 케이스, 다이얼, 브레이슬릿, 폴딩 버클


기능: 뚜르비용
와인딩: 매뉴얼

스위스에 위치한 불가리 매뉴팩처에서 모두 제조되는 불가리 워치는 디테일에 강한 섬세한 스위스 장인 기술과 이탈리아의 창조적인 혁신이 조화를 이루며, 워치메이킹의 정수를 구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