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

영감의 배경을 담은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 오 드 퍼퓸 플라콩

도시의 활기찬 에너지와 자연의 고요한 생명력
서로 다른 두 에너지가 역동적인 조화를 이루며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로 새롭게 탄생합니다.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조화롭게 살아가는 현대 도시 남성들을 위한 네오 우디 계열의 향수입니다.

향수 자세히 보기

도시를 벗어나 본연의 모습을 되찾다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에 영감을 준 현대의 도시 풍경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의 앰버서더인 닉 베이트만, 자연과 교감하다
모던한 도시의 배경 앞에 서 있는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의 앰버서더 닉 베이트만
모던한 도시의 풍경과 대조되는 길들여지지 않은 자연: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가 탄생한 영감의 원천

자연과 도시에서 보내는 삶
공존할 수 없을것 같은 두 가지 형태의 삶 사이에도 완벽한 균형은 존재합니다. 자신의 본래 모습을 되찾기 위해서 때로는 복잡한 도시에서 과감히 벗어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태초의 자연으로 다시 돌아가 숨겨진 용기를 일깨울 수 있다면 냉혹한 도시 정글을 헤쳐 나갈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자신이 #citizenofnature, 자연 속의 도시인이라는 사실을 기억합니다.

자연과 도시에서 보내는 삶
공존할 수 없을것 같은 두 가지 형태의 삶 사이에도 완벽한 균형은 존재합니다. 자신의 본래 모습을 되찾기 위해서 때로는 복잡한 도시에서 과감히 벗어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태초의 자연으로 다시 돌아가 숨겨진 용기를 일깨울 수 있다면 냉혹한 도시 정글을 헤쳐 나갈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자신이 #citizenofnature, 자연 속의 도시인이라는 사실을 기억합니다.

자연과 도시에서 보내는 삶
공존할 수 없을것 같은 두 가지 형태의 삶 사이에도 완벽한 균형은 존재합니다. 자신의 본래 모습을 되찾기 위해서 때로는 복잡한 도시에서 과감히 벗어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태초의 자연으로 다시 돌아가 숨겨진 용기를 일깨울 수 있다면 냉혹한 도시 정글을 헤쳐 나갈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자신이 #citizenofnature, 자연 속의 도시인이라는 사실을 기억합니다.

자연과 도시에서 보내는 삶
공존할 수 없을것 같은 두 가지 형태의 삶 사이에도 완벽한 균형은 존재합니다. 자신의 본래 모습을 되찾기 위해서 때로는 복잡한 도시에서 과감히 벗어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태초의 자연으로 다시 돌아가 숨겨진 용기를 일깨울 수 있다면 냉혹한 도시 정글을 헤쳐 나갈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자신이 #citizenofnature, 자연 속의 도시인이라는 사실을 기억합니다.

자연을 사랑하는 도회적인 남성, 닉 베이트만

네오 우디 계열의 향수

또한 활기 넘치는 생명력을 상징하는 푸른 잎사귀의 싱그러운 향으로 탑 노트를 완성하였습니다.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는 내면의 용기를 상징하는 단단한 나무에서 느껴지는 강렬한 향으로 하트 노트를 완성합니다.
자연과의 교감을 상징하는, 나무에서 느껴지는 싱그러운 향으로 드라이다운 노트를 완성합니다.

흩날리는 잎사귀와 나뭇가지를 연상시키는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의 산뜻한 탑 노트는 자연의 순수한 에너지를 담아 향수로 그려냅니다.

마른 흙냄새가 풍겨오는 하트 노트를 통해 땅 속 깊은 곳에 뿌리를 내린 나무가 전하는 힘찬 생명력과 남성미가 고스란히 전합니다.

튼튼한 뿌리가 나무를 견고하게 지탱하듯이 탄탄하게 구성된 드라이다운 노트는 각각의 요소가 지닌 강렬함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감각적인 향기를 선보입니다.

마스터 퍼퓨머 알베르토 모리야스

강렬한 향수를 완성하다

불가리 맨 우드 에센스의 마스터 퍼퓨머, 알베르토 모리야스와 Natural Purchasing, Innovations & Promotions, Firmenich사 대표인 도미니크 로케스(Dominique Roques)와의 인터뷰

닫기